뉴스

[24/05/16] 테슬라,77조원 머스크 보상 패키지 통과에 총력

작성자 정보

  • 뉴스길잡이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024/05/16 00:30:01 뉴스요약]
(자세한 내용을 보려면 [자세히]를 클릭해주세요.)

구글에서 '랭키몬' 검색
-출처:https://rankimon.com/news/660

■ 테슬라,77조원 머스크 보상 패키지 통과에 총력 ▶ [자세히]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테슬라 이사회가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560억달러의 급여 패키지를 받도록 하기 위해 개인투자자 비율이 높은 테슬라 주주의 지지 확보에 나섰다.
델라웨어 법원은 올해 2월 테슬라 개인 주주가 제기한 머스크에 대한 2018년의 거액의 보상 계약 무효화 소송에서 이사회가 투자자들의 최선의 이익을 고려하지 않았다며 머스크의 보상을 원점으로 돌렸다.

■ 당직 인선 마무리한 황우여號 영남 색채 뺐지만 법조인 일색 ▶ [자세히]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회가 당직 인선을 마무리하면서 총선 참패 수습, 당 쇄신 작업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
국민의힘 22대 당선인 중 법조인은 19명인데, 당 지도부의 법조인 비율은 그보다 높은 것이다.
지난 총선 때도 국민의힘은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장동혁 사무총장,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가 법조인 출신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 슬로바키아 총리 피격에 중상… "암살 기도" ▶ [자세히]
슬로바키아 총리가 여러 발의 총격에 맞아 위중한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슬로바키아 정부는 이 사건에 대해 총리를 노린 암살 기도로 규정했다.
15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는 이날 수도 브라티슬라바 외곽 마을에서 피격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 가로수 쓰러지고 가로등 위태…인천서 강풍 피해 16건 접수 ▶ [자세히]
강풍 특보가 내려진 인천에서 가로수가 도로로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인천소방본부는 어제 오전 11시부터 밤 11시 사이 강풍 피해 신고를 16건 접수해 조치에 나섰습니다.
저녁 8시쯤엔 인천 서구 불로동 도로에 나무가 쓰러져 한때 차량 통행이 통제됐습니다.

■ 용두동 폐기물처리업체 화재 16시간째 계속…재활용품 많아 난항(종합2보) ▶ [자세히]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에 있는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난 불이 자정을 넘겨 16시간째 이어지고 있다.
주민 이모 씨는 "오전에는 불길이 치솟았고, 오후부터는 새까만 연기가 계속 나오는데 너무 무섭다"며 "센터 옆에 있는 공원에 자주 산책하러 갔었는데, 어떤 경위로 불이 났고 왜 아직도 불이 안 꺼지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인근 아파트에 사는 주민 송모 씨도 "불이 나서 배출물질이 나온다며 창문을 닫으라고 아파트 안내방송을 했다"며 "어차피 비가 와서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지만, 창문을 닫아도 집 안에 냄새가 가득 차 집에서도 마스크를 썼다"고 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704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