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유비와 제갈량이 단순히 소설빨이 아니라는 증거.

작성자 정보

  • 랭키몬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54448587228.jpg

 

 


쓰촨성.


그러니까 사천성(파촉지역)에 남아 있는


유비의 묘 겸 제갈량을 모시는 사당.


세워진 시기는 삼국지 시대이며.


이후 꾸준히 보존 되어 왔다.

 

 

 

17154448588742.jpg

 

 

 

악비가 다녀왔으며


명나라 청나라 대에서도 황제들이 보존을 명할 정도로 중요한 유산으로 여겨짐.


명나라 대에서 대대적으로 황제들이 직접 보존하고 관리한게


삼국지연의가 명나라대 소설이라 그렇지 않을까 싶음.



유비 사후 1800년이 지난 지금도 남아 있음.



이게 정말 대단한게...


유비 사후 1000년의 세월이 지난 황제국인 명나라 대에 이르기 까지 

제자리에서 잘 보존 되었다는 건데


요즘 동북아권에서야 연의 때문에 다 알지만 

연의가 있기 전의 1000년 세월 동안 촉한의 역사는


'패자' 의 역사였다.


단 2명의 군주 밖에 이어지지 않았고 

존속기간 역시 40년이 조금 넘어 역사의 뒤안길에 사라진 군주의 묘가


1000년 넘게 현지인들에게 보존 되었다는 것.



유비와 제갈량이 촉한 지역에 

얼마나 선정을 베풀었는지 알 수 있는 부분.



이게 얼마나 대단한지 감이 안 잡힐 수 있는 분들께 

제가 확실하게 체감시켜드리겠ㅅ급니다.










여러분 생각해봅시다.


유비의 묘임과 동시에 제갈량을 모시는 저 사당은


'지금' 까지 보존 되고 있습니다.



예.




17154448590304.jpg

 

 


이것들 한테서 살아 남은 겁니다.


공자의 묘도 명나라 황제의 묘도 그냥 모든 걸 파괴하는 이것들에게서.




이것들이 다 때려부수는 와중에 저 지역 주변 사람들이 목숨걸고 지켰다고...



 

 

 

 

 

 

17154448591869.png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9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